DAY1 QT

우리를 자녀로 부르십니다 (창1:26-28)

개역개정

26. 하나님이 이르시되 우리의 형상을 따라 우리의 모양대로 우리가 사람을 만들고 그들로 바다의 물고기와 하늘의 새와 가축과 온 땅과 땅에 기는 모든 것을 다스리게 하자 하시고

27. 하나님이 자기 형상 곧 하나님의 형상대로 사람을 창조하시되 남자와 여자를 창조하시고

28. 하나님이 그들에게 복을 주시며 하나님이 그들에게 이르시되 생육하고 번성하여 땅에 충만하라, 땅을 정복하라, 바다의 물고기와 하늘의 새와 땅에 움직이는 모든 생물을 다스리라 하시니라

새번역

26. 하나님이 말씀하시기를 “우리가 우리의 형상을 따라서, 우리의 모양대로 사람을 만들자. 그리고 그가, 바다의 고기와 공중의 새와 땅 위에 사는 온갖 들짐승과 땅 위를 기어다니는 모든 길짐승을 다스리게 하자” 하시고,

27. 하나님이 당신의 형상대로 사람을 창조하셨으니, 곧 하나님의 형상대로 사람을 창조하셨다. 하나님이 그들을 남자와 여자로 창조하셨다.

28. 하나님이 그들에게 복을 베푸셨다. 하나님이 그들에게 말씀하시기를 “생육하고 번성하여 땅에 충만하여라. 땅을 정복하여라. 바다의 고기와 공중의 새와 땅 위에서 살아 움직이는 모든 생물을 다스려라” 하셨다.

묵상 배경 & 묵상도움

묵상배경

1) 본문배경

창세기 1장은 우리가 너무나 잘 아는 것처럼 하나님께서 천지를 창조하신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인류 최초의 모습은 어떠할까 궁금하다면 창세기 1장을 펴면 됩니다. 하나님은 6일에 걸쳐 천지를 만드시고 7일째 되는 날 쉬셨습니다. 3일까지는 피조물에게 필요한 공간을 차례대로 만드시고 나머지 3일은 각각의 공간에 알맞은 피조물들을 창조하십니다. 우리는 하나님을 대신하여 피조물을 다스릴수 있는 대리자의 책임과 권한을 부여받았습니다.

2) 키워드

오늘 묵상의 키워드는 ‘자녀’입니다. 천지창조에서 말하는 하루가 우리가 생각하는 24시간인지 아니면 한 시대나 단계인지는 알수 없으나 중요한 것은 모든 피조물의 창조는 자녀로 부르신 우리를 위해서 시작되었습니다. 그리고 허락하신 피조물을 하나님의 마음으로 다스리기를 원하고 계십니다.

3) 인물

히브리어 ‘아담’은 성경에 600회 이상 사용되고 있는데 그 대부분은 보통명사로서 ‘사람’혹은 ‘인류’를 가리킵니다. ‘아담’은 흙을 뜻하는 ‘아다마’에서 유래한 말로 보는데 흙으로 만들어진 인간의 본질을 말하고 있는 듯합니다.

묵상도움

하나님은 천지만물을 말씀으로 창조하셨습니다. 사람은 6일째 되는날 가장 마지막으로 창조되었지만 사실 하나님의 첫 창조의 계획은 사람이었습니다. 어둠과 물뿐인 곳에 사람이 살아가기 위해 필요한 것들을 하나님의 지혜로 하루 하루 선물처럼 만드시고는 마침내 하나님의 형상을 따라 우리를 창조하십니다. 우리가 하나님의 형상으로 지어졌다는 것은 아주 특별한 의미가 있습니다. 창세기 5장 3절은 형상에 대해 이렇게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아담은 백삼십 세에 자기의 모양 곧 자기의 형상과 같은 아들을 낳아 이름을 셋이라 하였고…”

형상이라는 말은 ‘본뜬 모양’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으며 특별히 부모의 모습이 닮아있는 자녀를 일컬을 때 사용되었습니다. 이것은 우리가 단지 피조물로 지어진 것이 아니라 하나님과 사귀며 교제하기 위한 자녀로 부르셨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뿐만 아니라 자녀가 유전적으로 부모의 모습, 성품, 지혜등을 물려받듯이 영으로 창조된 우리에게는 하나님의 지혜와 DNA가 흐르고 있다는 것을 기억해야 합니다.


묵상질문

하나님은 우리를 어떤 존재로 만드셨나요?

사람을 가장 마지막에 만드신 이유는 무엇인가요?

하나님의 형상으로 지음 받았다는 것은 나에게 어떤 의미인가요?

묵상나눔

며칠 전, 한 신앙의 선배와 세미나에서 정체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 적이 있습니다. 그 정체성은 나의 과거로부터 시작되었습니다. 동생 2명을 둔 첫째로 태어나 친가쪽에서는 장손녀였기에 가족들의 많은 기대를 받으며 살아왔습니다. 가족들의 기대에 순응하고자 가족에 대한 책임감이 늘 크게 가지며 살아왔었습니다. 이러한 저의 성장 배경을 들으시더니 그 선배는 이제까지 집안의 딸, 집안의 장손녀라는 정체성 속에서 자라왔고 다른 사람들의 기대와 요구에 반응하며 살아왔지만 크리스천은 하나님의 자녀라는 정체성 속에서 하나님께만 반응하며 살아가는 사람이라고 조언해 주셨습니다. 그 이야기를 들으며 하나님을 믿는 저의 정체성에 대해, 하나님의 자녀로 부름받은 삶에 대해 다시 한 번 상기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By 이진실

정말 자녀는 부모를 닮게 됩니다. 아이를 낳아보면 나의 단점도 장점도 그 아이의 모습 곳곳에서 보이는 것을 발견합니다. 단점을 발견할 때면 마음이 덜컥 내려앉기도 하고 또 미안하기도 합니다. 나 때문에 그런 것은 아닐까 해서 말이죠. 그러나 내 장점이 보일 때면 나를 닮았다는 확증으로 받아들여지며 큰 기쁨이 있습니다. 무엇을 해서가 아니라 나를 가장 닮은 특별한 존재에 대한 기쁨입니다. 하나님도 나에게 그렇지 않으실까 합니다. 그분은 완전하셔서 단점을 우리에게 물려주시지 않았지만, 그럼에도 우리에게 그분의 아름다움이 발견된다면 얼마나 기쁘실까요. 우리는 불완전하고 부족하지만 여전히 그분이 우리에게 주신 형상대로 사랑을 실천하며 살아갈 수 있는 사람들이니 말입니다. 그래서 우리가 서로 사랑하는 것은 곧 우리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By 도현명